MEMBER LOGINl 회원가입

 
Auto 비번분실
신앙생활
 Bible
신약성경 이어쓰기
 
작성자 황경아        
작성일 2020-11-19 08:51
세례명 헬레나
상태 완료
ㆍ추천: 0  ㆍ조회: 2      
요한묵시록 21장1절~17절
새 하늘과 새 땅
 1  나는 또 새 하늘과 새 땅을 보았습니다.  첫 번째 하늘과 첫 번째 땅은 사라지고 바다도 더 이상 없었습니다.
 2  그리고 거룩한 도성 새 예루살렘이 신랑을 위하여 단장한 신부처럼 차리고 하늘로부터 하느님에게서
    내려오는 것을 보았습니다. 
 3  그때에 나는 어좌에서 울려오는 큰 목소리를 들었습니다.
    "보라, 이제 하느님의 거처는 사람들 가운데 있다.
    하느님께서 사람들과 함께 거처하시고
    그들은 하느님의 백성이 될 것이다.
    하느님 친히 그들의 하느님으로서 그들과 함께 계시고
 4  그들의 눈에서 모든 눈물을 닦아 주실 것이다.
    다시는 죽음이 없고
    다시는 슬픔과 울부짖음도 괴로움도 없을 것이다.
    이전 것들이 사라져 버렸기 때문이다."
 5  그리고 어좌에 앉아 계신 분께서 말씀하셨습니다.  "보라, 내가 모든 것을 새롭게 만든다."
    이어서 "이것을 기록하여라.  이 말은 확실하고 참된 말이다." 하신 다음,
 6  또 나에게 말씀하셨습니다.  "다 이루어졌다.  나는 알파이며 오메가이고 시작이며 마침이다. 
    나는 목마른 사람에게 생명의 샘에서 솟는 물을 거저 주겠다.
 7  승리하는 사람은 이것들을 받을 것이며, 나는 그의 하느님이 되고 그는 나의 아들이 될 것이다.
 8  그러나 비겁한 자들과 불충한 자들, 역겨운 것으로 자신을 더럽히는 자들과 살인자들과 불륜을 저지르는
    자들, 마술쟁이들과 우상 숭배자들, 그리고 모든 거짓말쟁이들이 차지할 몫은 불과 유황이 타오르는 곳 뿐이다.
    이것이 두번째 죽음이다."


새 예루살렘
 9  마지막 일곱 재앙이 가득 담긴 일곱 대접을 가진 일곱 천사 가운데 하나가 나에게 와서 말하였습니다.
    "이리 오너라.  어린양의 아내가 될 신부를 너에게 보여 주겠다."
10  이어서 그 천사는 성령께 사로잡힌 나를 크고 높은 산 위로 데리고 가서는,
    하늘로부터 하느님에게서 내려오는 거룩한 도성 예루살렘을 보여 주었습니다.
11  그 도성은 하느님의 영광으로 빛나고 있었습니다. 
    그 광채는 매우 값진 보석 같았고 수정처럼 맑은 벽옥 같았습니다.
12  그 도성에는 크고 높은 성벽고 열두 성문이 있었습니다. 
    그 열두 성문에는 열두 천사가 지키고 있는데, 이스라엘 자손들의 열두 지파 이름이 하나씩 적혀 있었습니다.
13  동쪽에 성문이 셋 북쪽에 성문이 셋, 남쪽에 성문이 셋 서쪽에 성문이 셋 있었습니다.
14  그 도성의 성벽에는 열두 초석이 있는데, 그 위에는 어린양의 열두 사도 이름이 하나씩 적혀 있었습니다.
15  나에게 말하던 천사는 도성과 그 성문들과 성벽을 재려고 금으로 된 잣대를 가지고 있었습니다.
16  도성은 네모 반듯하여 길이와 너비가 같았습니다. 
    그가 잣대로 도성을 재어 보니, 길이와 너비와 높이가 똑같이 만 이천 스타디온이었습니다.
17  또 성벽을 재어 보니 백사십사 페키스였는데, 사람들의 이 측량 단위는 천사도 사용하는 것입니다.
18  성벽은 벽옥으로 되어 있고, 도성은 맑은 유리 같은 순금으로 되어 있었습니다.
19  도성 성벽의 초석들은 온갖 보석으로 꾸며져 있었습니다.  
    첫째 초석은 벽옥, 둘째는 청옥, 셋째는 옥수, 넷째는 취옥,
20  다섯째는 마노, 여섯째는 홍옥, 일곱째는 감람석, 여덟째는 녹주석, 아홉째는 황옥, 열째는 녹옥수,
    열한번째는 자옥, 열두째는 자수정이었습니다.
21  열두 성문은 열두 진주로 되어 있는데, 각 성분이 진주 하나로 이루어져 있었습니다.
    그리고 도성의 거리는 투명한 유리 같은 순금으로 되어 있었습니다.
22  나는 그곳에서 성전을 보지 못하였습니다.  전능하신 주 하느님과 어린 양이 도성의 성전이시기 때문입니다.
23  그 도성은 해도 달도 비출 필요가 없습니다.  하느님의 영광이 그곳에 빛이 되어 주시고 어린양이 그곳의
    등불이 되어 주시기 때문입니다.
24  민족들이 그 도성의 빛을 받아 걸어 다니고, 땅의 임금들이 자기들의 보화를 그 도성으로 가져갈 것입니다.
25  거기에는 밤이 없으므로 종일토록 성문이 닫히지 않습니다. 
26  사람들은 민족들의 보화와 보배를 그 도성으로 가져갈 것입니다.
27  그러나 부정한 것을 일삼는 자는 그 누구도 도성에 들어가지 못합니다.
    오직 어린양의 생명의 책에 기록된 이들만 들어갈 수 있습니다.
   
윗글 요한묵시록 22장1절~21절
아래글 요한묵시록 20장1절~15절
번호 상태     글 제 목  작성자 세례명 작성일 조회
완료 성경 이어쓰기 도움말(꼭 읽어 보시기 바랍니다.) 관리자 2009/02/19 1089
7539 완료 요한묵시록 22장1절~21절 황경아 헬레나 2020/11/19 1
7538 완료 요한묵시록 21장1절~17절 황경아 헬레나 2020/11/19 2
7537 완료 요한묵시록 20장1절~15절 황경아 헬레나 2020/11/19 1
7536 완료 요한묵시록 19장1절~21절 황경아 헬레나 2020/11/17 3
7535 완료 요한묵시록 18장1절~24절 황경아 헬레나 2020/11/15 1
7534 완료 요한묵시록 17장1절~18절 황경아 헬레나 2020/11/15 0
7533 완료 요한묵시록 16장1절~21절 황경아 헬레나 2020/11/13 1
7532 완료 요한묵시록 15장1절~8절 황경아 헬레나 2020/11/13 1
7531 완료 요한묵시록 14장1절~20절 황경아 헬레나 2020/11/11 3
12345678910,,,754
서울특별시 도봉구 방학3동 436-3 (우:132-023)
Tel : 3491-3131 / Fax : 3491-8703
Copyright ⓒ 2009 Banghak-dong Catholic Church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