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MBER LOGINl 회원가입

 
Auto 비번분실
신앙생활
 Bible
신약성경 이어쓰기
 
작성자 황경아        
작성일 2019-10-07 23:32
세례명 헬레나
상태 완료
ㆍ추천: 0  ㆍ조회: 5      
루카 9장1절~62절
열두 제자를 파견하시다
 1  예수님께서는 열두 제자를 불러 모으시어, 모든 마귀를 쫓아내고 질병을 고치는 힘과 권한을 주셨다.
 2  그리고 하느님의 나라를 선포하고 병자들을 고쳐 주라고 보내시며,
 3  그들에게 이르셨다.  "길을 떠날 때에 아무것도 가져가지 마라. 
     지팡이도 여행 보따리도 빵도 돈도 여벌옷도 지니지 마라.
 4  어떤 집에 들어가거든 그곳을 떠날 때까지 거기에 머물러라. 
 5  사람들이 너희를 받아들이지 않으면, 그 고을을 떠날 때에
    보이는 증거로 너희 발에 먼지를 털어 버려라."
 6  제자들은 떠나가서 이 마을 저 마을  돌아다니며, 어디에서나 복음을 전하고 병을 고쳐 주었다.
 
헤로데가 예수님의 소문을 듣다
 7  헤로데 영주는 이 모든 일을 전해 듣고 몹시 당황하였다.
    더러는 "요한이 죽은 이들 가운데에서 되살아났다." 하고,
 8   더러는 "엘리야가 나타났다." 하는가 하면,
     또 어떤 이들은 "옛 예언자 한 분이 다시 살아났다." 하였기 때문이다.
 9  그래서 헤로데는 이렇게 말하였다.  "요한은 내가 목을 베었는데, 소문에 들리는 이 사람은 누구인가?
    그러면서 그는 예수님을 만나 보려고 하였다.


오천 명을 먹이시다
10  사도들이 돌아와 자기들의 한 일을 예수님께 보고하였다. 
    그러자 예수님께서 그들을 따로 데리고 벳사이다라는 고을로 물러가셨다.
11  그러나 군중은 그것을 알고 예수님을 따라왔다.  예수님께서는 그들을 맞이하시어,
    하느님 나라에 관하여 말씀해 주시고 필요한 이들에게는 병을 고쳐 주셨다.
12  날이 저물기 시작하자 열두 제자가 예수님께 다가와 말하였다.  "군중을 돌려 보내시어, 주변 마을이나
    촌락으로 가서 잠자리와 음식을 구하게 하십시오.  우리가 있는 곳은 황량한 곳입니다."
13  예수님께서 "너희가 그들에게 먹을 것을 주어라." 하시니, 제자들은 "저희가 가서 이 모든 백성을 위하여
    양식을 사 오지 않는 한, 저희에게는 빵 다섯개와 물고기 두 마리밖에 없습니다."하고 말하였다.
14  사실 장정만도 오천명 가량이나 되었다.  예수님께서는 제자들에게 이르셨다.
    "대충 쉰 명씩 떼를 지어 자리를 잡게 하여라."
15  제자들이 그렇게 하여 모두 자리를 잡았다.
16  예수님께서는 빵 다섯 개와 물고기 두 마리를 손에 들고 하늘을 우러러 그것들을 축복하신 다음
    떼어 제자들에게 주시며, 군중에게 나누어 주도록 하셨다.
17  사람들은 모두 배불리 먹었다.  그리고 남은 조각을 모으니 열두 광주리나 되었다.


베드로가 예수님을 그리스도라고 고백하다
18  예수님께서 혼자 기도하실 때에 제자들도 함께 있었는데, 그분께서
     "군중이 나를 누구라고 하느냐?" 하고 물으셨다.
19  제자들이 대답하였다.  "세례자 요한이라고 합니다.  그러나 어떤 이들은 엘리야라고 하고, 또 어떤 이들은
    옛 예언자 한 분이 다시 살아나셨다고 합니다."
20  예수님께서 다시, "그러면 너희는 나를 누구라고 하느냐?"  하시자,
    베드로가 "하느님의 그리스도이십니다." 하고 대답하였다.
21  그러자 예수님께서는 제자들에게, 그것을 아무에게도 말하지 말라고 엄중하게 분부하셨다.


수난과 부활을 처음으로 예고하시다
22  예수님께서는 이어서 "사람의 아들은 반드시 많은 고난을 겪고 원로들과 수석 사제들과 율법 학자들에게
    배척을 받아 죽임을 당하였다가 사흘 만에 되살아나야 한다." 하고 이르셨다.


예수님을 어떻게 따라야 하는가
23  예수님께서 모든 사람에게 말씀하셨다
    "누구든지 내 뒤를 따라오려면, 자신을 버리고 날마다 제 십자가를 지고 나를 따라야 한다.
24  정녕 자기 목숨을 구하려는 사람은 목숨을 잃을 것이고, 나 때문에 자기 목숨을 잃는 사람은 목숨을 구할 것이다.
25  사람이 온 세상을 얻고도 자기 자신을 잃거나 해치게 되면 무슨 소용이 있느냐?
26  누구든지 나와 내 말을 부끄럽게 여기면, 사람의 아들도 자기의 영광과 아버지와 거룩한 천사들의
    영광에 싸여 올 때에 그를 부끄럽게 여길 것이다.
27  내가 함으로 너희에게 말한다.  이곳에 서 있는 이들 가운데에는
     죽기 전에 하느님의 나라를 볼 사람들이 더러 있다."


영광스러운 모습으로 변모하시다
28  이 말씀을 하시고 여드레쯤 되었을 때, 예수님께서 베드로와 요한과 야고보를 데리고 기도하시러
    산에 오르셨다.
29  예수님께서 기도하시는데, 그 얼굴 모습이 달라지고 의복은 하얗게 번쩍였다.
30  그리고 두 사람이 예수님과 이야기를 나구고 있었다.  그들은 모세와 엘리야였다.
31  영광에 싸여 나타난 그들은 예수님께서 예루살렘에서 이루실일, 곧 세상을 떠나실 일을 말하고 있었다.
32  베드로와 그 동료들은 잠에 빠졌다가 깨어나 예수님의 영광을 보고 그분과 함께 서 있는 두 사람도 보았다.
33  그 두 사람이 예수님에게서 떠나려고 할 때에 베드로가 예수님께 말하였다. 
    "스승님, 저희가 여기에서 지내면 좋겠습니다.  저희가 초막 셋을 지어 하나는 스승님께,
    하나는 모세께, 하나는 엘리야께 드리겠습니다." 베드로는 자기가 무슨 말을 하는지도 몰랐다.
34  베드로가 이렇게 말하는데 구름이 일더니 그들을 덮었다.
    그들이 구름 속으로 들어가자 제자들은 그만 겁이 났다.
35  이어 구름 속에서 "이는 내가 선택한 아들이니 너희는 그의 말을 들어라." 하는 소리가 났다.
36  이러한 소리가 울린 뒤에는 예수님만 보였다. 
    제자들은 침묵을 지켜, 자기들이 본 것을 그때에는 아무에게도 알리지 않았다.


어떤 아이에게서 더러운 영을 내쫓으시다
37  다음 날 그들이 산에서 내려가니 많은 군중이 그분께 마주 왔다. 
38  그때에 군중 속에서 어떤 남자가 부르짖었다.
    "스승님, 청하건대 부디 제 아들을 보아 주십시오.  저의 외아들입니다.
39  영이 아이를 사로잡기만 하면 아이가 갑자기 소리를 지릅니다.  영은 아이를 뒤흔들어 거품을 물게 합니다.
    그리고 아이에게 온통 상처를 입히면서 좀처럼 떨어지지 않습니다. 
40  그래서 스승님의 제자들에게 저 영을 쫓아내 달라고 청하였지만, 그들은 쫓아내지 못하였습니다."
41  그러자 예수님께서, "아, 믿음이 없고 비뚤어진 세대야!  내가 언제까지 너희 곁에 있으면서 너희를 참아
    주어야 한다는 말이냐?  네 아들을 이리 데려 오너라." 하고 이르셨다.
42  아이가 다가오는 동안에도 마귀는 아이를 거꾸러뜨리고 뒤 흔들어 댔다. 
    예수님께서는 그 더러운 영을 꾸짖어 아이를 고쳐 주시고 나서 그 아버지에게 돌려주셨다.
43  사람들은 모두 하느님의 위대하심에 몹시 놀랐다.


수난과 부활을 두 번째로 예고하시다
    사람들이 다 예수님께서 하신 모든 일을 보고 놀라워하는데, 에수님께서 제자들에게 이르셨다.
44  "너희는 이 말을 귀담아들어라.  사람의 아들은 사람들의 손에 넘겨질 것이다."
45  그러나 제자들은 그 말씀을 알아듣지 못하였다.  그 뜻이 감추어져 있어서 이해하지 못하였던 것이다.
    그들은 그 말씀에 관하여 묻는 것도 두려워하였다.


가장 큰 시련
46  제자들 가운데 누가 가장 큰 사람이냐 하는 문제로 그들 사이에 논쟁이 일어났다.
47  예수님께서는 그들 마음속의 생각을 아시고 어린이 하나를 데러다가 곁에 세우신 다음,
48  그들에게 이르셨다.  "누구든지 이 어린이를 내 이름으로 받아들이면 나를 받아들이는 것이다.
    그리고 나를 받아들이는 사람은 나른 보내신 분을 받아들이는 것이다.
    너희 가운데에서 가장 작은 사람이야말로 가장 큰 사람이다."


너희를 반대하지 않는 이는 지지하는 사람이다
49  요한이 예수님께 말하였다.  "스승님, 어떤 사람이 스승님의 이름으로 마귀를 쫓아내는 것을 저희가
    보았습니다.  그런데 그가 저희와 함께 스승님을 따르는 사람이 아니므로, 저희는 그가 그런일을
    못하게 막아 보려고 하였습니다."
50  그러자 예수님께서 그에게 이르셨다.  "막지 마라, 너희를 반대하지 않는 이는 너희를 지지하는 사람이다."




예루살렘으로 향하시다




사마리아의 한 마을이 예수님을 받아들이지 않다
51  하늘에 올라가실 때가 차자, 예수님께서는 예루살렘으로 가시려고 마음을 굳히셨다.
52  그래서 당신에 앞서 심부름꾼들을 보내셨다.  그들은 예수님을 모실 준비를 하려고 길을 떠나
    사마리아인들의 한 마을로 들어갔다.
53  그러나 사마리아인들은 예수님을 맞아들이지 않았다.  그분께서 예루살렘으로 가시는 길이었기 때문이다.
54  야고보와 요한 제자가 그것을 보고, "주님, 저희가 하늘에서 불을 불러 내려 저들을 불살라 버리기를
    원하십니까" 하고 물었다.
55  예수님께서 돌아서서 그들을 꾸짖으셨다.
56  그리하여 그들은 다른 마을로 갔다.


예수님을 따르려면
57  그들이 길을 가는데 어떤 사람이 예수님께, "어디로 가시든지 저는 스승님을 따르겠습니다."하고 말하였다.
58  그러자 예수님께서 그에게 말씀하셨다.  "여우들도 굴이 있고 하늘의 새들도 보금자리가 있지만,
    사람의 아들은 머리를 기댈 곳 조차 없다."
59  예수님께서 다른 사람에게 "나를 따라라." 하고 이르셨다.  그러나 그는 "주님, 먼저 집에 가서 아버지의
    장사를 지내게 허락해 주십시오." 하고 말하였다.
60  예수님께서는 그에게, "죽은 이들의 장사는 죽은 이들이 지내도록 내버려 두고, 너는 가서 하느님의
    나라를 알려라." 하고 말씀하셨다.
61  또 다른 사람이 "주님, 저는 주님을 따르겠습니다.  그러나 먼저 가족들에게 작별 인사를 하게 허락해
    주십시오." 하고 말하였다.
62  예수님께서 그에게 이르셨다.  "쟁기에 손을 대고 뒤를 돌아보는 자는 하느님 나라에 합당하지 않다."
   
윗글 루카 10장1절~42절
아래글 루카 8장1절~56절
번호 상태     글 제 목  작성자 세례명 작성일 조회
완료 성경 이어쓰기 도움말(꼭 읽어 보시기 바랍니다.) 관리자 2009/02/19 1043
7335 완료 루가 12장1절~59절 황경아 헬레나 2019/10/16 1
7334 완료 루카 11장1절~54절 황경아 헬레나 2019/10/14 2
7333 완료 루카 10장1절~42절 황경아 헬레나 2019/10/11 5
7332 완료 루카 9장1절~62절 황경아 헬레나 2019/10/07 5
7331 완료 루카 8장1절~56절 황경아 헬레나 2019/10/02 10
7330 완료 루카 7장1절~50절 황경아 헬레나 2019/09/29 10
7329 완료 루카 6장1절~49절 황경아 헬레나 2019/09/27 11
7328 완료 루카 5장1절~39절 황경아 헬레나 2019/09/25 9
7327 완료 루카 4장1절~44절 황경아 헬레나 2019/09/24 6
12345678910,,,734
서울특별시 도봉구 방학3동 436-3 (우:132-023)
Tel : 3491-3131 / Fax : 3491-8703
Copyright ⓒ 2009 Banghak-dong Catholic Church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