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MBER LOGINl 회원가입

 
Auto 비번분실
신앙생활
 Bible
신약성경 이어쓰기
 
작성자 박민숙
작성일 2019-01-08 22:25
세례명 크리스티나
상태 완료
ㆍ추천: 0  ㆍ조회: 24      
사도행전 24장 1절~27절


    유다인들이 바오로를 총독에게 고발하다
 1  닷새 뒤에 하나니아스 대사제가 원로 몇 사람과 테르틸로스라는 법률가와 함께 내려가, 총독에게 바오로에 대한
     소송을 제기하였다.
 2  바오로가 불려 나오자 테르틸로스가 고발하기 시작하였다. "우리는 각하 덕분에 큰 평화를 누리고 있습니다. 그
     리고 각하의 선견지명으로 이 민족을 위한 개혁이 이루어졌습니다.
 3  존귀하신 펠릭스 님,  우리는 이러한 사실을 언제 어디에서나 인정하며 매우 고맙게 여기고 있습니다.
 4  각하를 길게 붙잡아 두지 않으려 하니, 너그러우신 마음으로 잠시 우리이 말을 들어 주시기를 청합니다.
 5  우리는 이 사람이 흑사병 같은 자로서, 온 세상에 있는 모든 유다인들 사이에 소요를 부추기는 자며 나자렛 분파
     의 괴수라는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6  이자가 성전까지 더럽히려고 시도하여 우리가 붙잡았습니다.
 (7). 8  각하께서 친히 이자를 신문해 보시면, 우리가 이자를 고발하는 내옹을 모두 아시게 될 것입니다."
 9  그러자 다른 유다인들도 합세하여 사실이 그러하다고 주장하였다.


     바오로가 변론하다
10  그때에 총독이 고개를 끄덕이자 바오로가 답변하였다. "나는 각하께서 여러 해 전부터 이 민족의 재판관으로 계
     신 것을 알기에, 이제 안심하고 나 자신에 관하여 변론하겠습니다.
11  각하께서도 확인해 보실 수 있겠지만, 내가 예루살렘에 경배하러 올라간 지가 열이틀도 되지 않았습니다.
12  그동안 내가 성전에서든 회당에서든 성안에서든 누구와 논쟁하거나 군중의 소요를 일으키는 것을 본 사람이 없습
     니다.
13  저들은 지금 나를 고발하는 그 내용을 각하께 증명하지도 못합니다.
14  그러나 각하 앞에서 이것만은 시인합니다. 저들이 분파라고 일컫는 새로운 길에 따라 내가 우리 조상들의 하느님
     을 섬기고 율법과 예언서에 기록된 모든 것을 믿는다는 사실입니다.
15  그리고 나도 바로 저들이 품고 있는 것과 똑같은 희망을 하느님께 두고 있습니다. 의로운 이들이나 불의한 자들이
     나 모두 부활하리라는 것입니다.
16  그래서 나 또한 하느님과 사람들 앞에서 언제나 거리낌 없는 양심을 간직하려고 애를 씁니다.
17  나는 내 동족에게 자선 기금을 전달하고 하느님께 제물을 바치려고 여러 해 만에 돌아왔습니다.
18  그래서 내가 정결 예식을 마치고 제물을 바칠 때에 그들이 성전 안에서 나를 본 것입니다. 그러나 내 곁에는 군중
     도 없었고 소동도 없었습니다.
19  아시아에서 온 유다인 몇 사람이 있었을 뿐인데, 나에게 시비를 걸 일이 있으면 그들이 각하께 와서 고발했어야
     마땅합니다.
20  아니면, 내가 최고 의회에 출두하였을 때 여기에 있는 저들이 무슨 범죄 사실을 찾아냈는지 직접 말해 보라고 하
     십시오.
21  나는 다만 저들 가운데에 서서, '죽은 이들의 부활 때문에 나는 오늘 여러분 앞에서 재판을 받고 있습니다.' 하고
     한마디 외쳤을 뿐입니다.
22  펠릭스는 새로운 길에 대하여 매우 자세히 알고 있었지만, "천인대장 리시아스가 내려오면 여러분의 사건을 판결
     하겠소." 하면서 공판을 연기하였다.
23  그리고 백인대장에게 바오로를 지키되 편하게 해 주고 친지들이 그를 돌보는 것을 막지 말라고 지시하였다.


     바오로가 감옥에 갇혀 지내다
24  며칠 뒤에 펠릭스는 유다 여자인 자기 아내 드루실라와 함께 와서 바오로를 불러내어, 그리스도 예수님을 믿는
     신앙에 관하여 이야기를 들었다.
25  바오로가 의로움과 절제와 다가오는 심판에 관하여 설명하자 펠릭스는 두려움에 사로잡혀, "이제 그만 가 보시오.
     기회가 되면 다시 부르겠소." 하고 말하였다.
26  그러면서도 바오로가 자기에게 돈을 주기를 바라는 마음도 있어서, 바오로를 자주 불러 내어 이야기를 나누었다.
27  두 해가 지난 뒤에 포르키우스 페스투스가 펠릭스의 후임으로 부임하였다. 그때까지 펠릭스는 유다인들에게 환심
     을 사려고 바오로를 가둔 채 내버려 두었다.
   
윗글 사도행전 25장 1절~27절
아래글 사도행전 23장 1절~35절
번호 상태     글 제 목  작성자 세례명 작성일 조회
완료 성경 이어쓰기 도움말(꼭 읽어 보시기 바랍니다.) 관리자 2009/02/19 1024
7265 완료 요한 묵시록 8장 1절~13절 박민숙 크리스티나 2019/06/16 1
7264 완료 요한 묵시록 7장 1절~17절 박민숙 크리스티나 2019/06/16 2
7263 완료 요한묵시록 6장1절~17절 황경아 헬레나 2019/06/12 6
7262 완료 요한 묵시록 5장1절~14절 황경아 헬레나 2019/06/11 5
7261 완료 요한묵시록 4장1절~11절 황경아 헬레나 2019/06/11 3
7260 완료 요한묵시록 3장 1절~22절 박민숙 크리스티나 2019/06/10 4
7259 완료 요한묵시록 2장1절~29절 황경아 헬레나 2019/06/10 4
7258 완료 요한 묵시록 1장 1절~20절 박민숙 크리스티나 2019/06/09 5
7257 완료 유다서 1장1절~25절 황경아 헬레나 2019/06/09 3
12345678910,,,727
서울특별시 도봉구 방학3동 436-3 (우:132-023)
Tel : 3491-3131 / Fax : 3491-8703
Copyright ⓒ 2009 Banghak-dong Catholic Church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