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MBER LOGINl 회원가입

 
Auto 비번분실
신앙생활
 Bible
신약성경 이어쓰기
 
작성자 박민숙
작성일 2019-01-08 21:45
세례명 크리스티나
상태 완료
ㆍ추천: 0  ㆍ조회: 18      
사도행전 22장 1절~30절


 1  "부형 여러분, 내가 이제 여러분에게 하는 해명을 들어 보십시오."
 2  그들은 바오로가 히브리 말로 자기들에게 연설하는 것을 듣고 더욱 조용해졌다. 바오로가 계속 말하였다.
 3  "나는 유다 사람입니다. 킬리키아의 타르수스에서 태어났지만 이 도성 예루살렘에서자랐고, 가말리엘 문하에서
     조상 전례의 엄격한 율법에 따라 교육을 받았습니다. 오늘날 여러분이 모두 그렇듯이 나도 하느님을 열성으로 섬
     기는 사람이었습니다.
 4  또 신자들을 죽일 작정으로 이 새로운 길을 박해하여, 남자 여자 할 것 없이 포박하고 감옥에 넣었습니다.
 5  대사제와 온 원로단도 나에 관하여 증언해 줄 수 있습니다. 나는 그들에게서 동포들에게 가는 서한까지 받아 다마
    스쿠스로 갔습니다. 그곳에 있는 사람들도 결박하여 예루살렘으로 끌고 와 처벌을 받게 하려는 것이었습니다.
 6  그런데 내가 길을 떠나 정오쯤 다마스쿠스에 가까이 이르렀을 때, 갑자가 하늘에서 큰 빛이 번쩍이며 내 둘레를
     비추었습니다.
 7  나는 바닥에 엎어졌습니다. 그리고 '사울아, 사울아, 왜 나를 박해하느냐?' 하고 나에게 말하는 소리를 들었습니
     다.
 8  내가 '주님, 주님은 누구십니까? 하고 여쭙자, 그분께서 나에게 이르셨습니다. '나는 네가 박해하는 나자렛 사람
     예수다.'
 9  나와 함께 있던 이들은 빛은 보았지만, 나에게 말씀하시는 분의 소리는 듣지 못하였습니다.
10  '주님, 제가 어떻게 해야 합니까?' 하고 내가 여쭈었더니, 주님께서 나에게 이르셨습니다. '일어나 다마스쿠스로
     들어가거라. 장차 네가 하도록 결정되어 있는 모든 일에 관하여 거기에서 누가 너에게 일러 줄 것이다.
11  나는 그 눈부신 빛 때문에 앞을 볼 수가 없어, 나와 함께 가던 이들의 손에 이끌려 다마스쿠스로 들어갔습니다.
12  거기에는 하나니아스라는 사람이 있었습니다. 그는 율볍에 따라 사는 독실한 사람으로, 그곳에 사는 모든 유다인
     에게 좋은 평판을 받고 있었습니다.
13  그가 나를 찾아와 앞에  서서, '사울 형제, 눈을 뜨십시오.' 하고 나에게 말하였습니다. 그 순간 나는 눈을 뜨고 그
     를 보게 되었습니다.
14  그때에 하나니아스가 말하였습니다. '우리 조상들의 하느님께서는 당신을 선택하시어, 그분의 뜻을 깨닫고 의로
     우신 분을 뵙고 또 그분의 입에서 나오는 소리를 듣게 하셨습니다.
15  당신이 보고 들은 것을 모든 사람에게 전하는 그분의 증인이 되라는 것입니다.
16  그러니 이제 무엇을 망설입니까? 일어나 그분의 이름을 받들어 부르며 세례를 받고 죄를 용서받으십시오.'
17  나는 예루살렘으로 돌아와  성전에서 기도할 때 무아경에 빠져,
18  나에게 이렇게 말씀하시는 그분을 보았습니다. '어서 빨리 예루살렘을 떠나라. 사람들이 나에 관한 너의 증언을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기 때문이다.'
19  그래서 내가 아뢰었습니다. '주님, 제가 회당마다 다니며 주님을 믿는 이들을 감옥에 가두고 매질한 사실을 저들
     이 알고 있습니다.
20  그리고 주님의 증인인 스테파노가 피를 흘리며 죽어갈 때, 저도 곁에 있었을 뿐만 아니라 그 일에 찬동하면서, 그
     를 죽이는 자들의 옷을 지켜 주기까지 하였습니다.'
21  그러나 주님께서는 나에게 이르셨습니다. '가거라. 나는 너를 멀리 다른 민족들에게 보내려고 한다.' "


     로마 시민권을 행사하다
22  유다인들은 바오로의 말을 여기까지 듣고는 소리를 높여, "저런 자는 이 세상에서 없애 버려야 한다. 살려 두어서
     는 안 된다." 하고 말하였다.
23  그들이 이렇게 고함을 지르고 겉옷을 벗어 내던지며 공중에 먼지를 날려 대자,
24  천인대장이 바오로를 진지 안으로 끌고 가라고 명령하였다. 그리고 채찍질로 바오로를 신문하라고 지시하였다.
     유다인들이 바오로에게 소리를 질러 대는 까닭을 알아보려는 것이었다.
25  그리하여 군사들이 가죽 끈으로 바오로를 단단히 묶자, 바오로가 곁에 선 백인대장에게 말하였다. "로마 시민을
     재판도 하지 않은 채 채찍질해도 되는 것이오?"
26  이  말을 들은 백인대장이 천인대장에게 가서, "어떻게 하시렵니까? 저 사람은 로마 시민입니다." 하고 보고하였
     다.
27  천인대장이 바오로에게 가서 "나에게 말해 보시오. 당신은 로마 시민이오?" 하고 물으니, 바오로가 "그렇소." 하고
     대답하였다.
28  천인대장이 "나는 그 시민권을 많은 돈을 들여 얻었소." 하자, 바오로가 "나는 로마 시민으로 태어났소." 하였다.
29  그러자 바오로를 심문하려던 자들이 곧 물러났다. 천인대장도 바오로가 로마 시민이라는 것을 알고 그를 결박해
     놓은 일로 두려워하였다.


     최고 의회에 출두하다
30  이튿날 천인대장은 유다인들이 왜 바오로를 고발하는지 확실히 알아보려고, 바오로를 풀어 주고 나서 명령을 내
     려 수석 사제들과 온 최고 의회를 소집하였다. 그리고 바오로를 데리고 내려가 그들 앞에 세웠다.
   
윗글 사도행전 23장 1절~35절
아래글 사도행전 21장 1절~40절
번호 상태     글 제 목  작성자 세례명 작성일 조회
완료 성경 이어쓰기 도움말(꼭 읽어 보시기 바랍니다.) 관리자 2009/02/19 1024
7265 완료 요한 묵시록 8장 1절~13절 박민숙 크리스티나 2019/06/16 1
7264 완료 요한 묵시록 7장 1절~17절 박민숙 크리스티나 2019/06/16 2
7263 완료 요한묵시록 6장1절~17절 황경아 헬레나 2019/06/12 5
7262 완료 요한 묵시록 5장1절~14절 황경아 헬레나 2019/06/11 5
7261 완료 요한묵시록 4장1절~11절 황경아 헬레나 2019/06/11 3
7260 완료 요한묵시록 3장 1절~22절 박민숙 크리스티나 2019/06/10 4
7259 완료 요한묵시록 2장1절~29절 황경아 헬레나 2019/06/10 4
7258 완료 요한 묵시록 1장 1절~20절 박민숙 크리스티나 2019/06/09 5
7257 완료 유다서 1장1절~25절 황경아 헬레나 2019/06/09 3
12345678910,,,727
서울특별시 도봉구 방학3동 436-3 (우:132-023)
Tel : 3491-3131 / Fax : 3491-8703
Copyright ⓒ 2009 Banghak-dong Catholic Church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