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MBER LOGINl 회원가입

 
Auto 비번분실
신앙생활
 Bible
신약성경 이어쓰기
 
작성자 박민숙
작성일 2019-01-05 14:36
세례명 크리스티나
상태 완료
ㆍ추천: 0  ㆍ조회: 12      
사도행전 21장 1절~40절


    예루살렘으로 여행하다
 1  우리는 그들과 헤어져 배를 타고 곧장 코스로 갔다가, 이튿날 로도스를 거쳐 거기에서 다시 파타라로 갔다.
 2  그리고 페니키아로 건너가는 배를 만나 그것을 타고 떠났다.
 3  키프로스가 눈에 들어오자 우리는 그 섬을 왼쪽에 두고 시리아로 항진하여 티로에 닿았다. 그 배가 거기에서 짐을
     내리기로 되어 있었던 것이다.
 4  우리는 제자들을 찾아내어 그곳에 이레 동안 머물렀다. 그런데 그들은 성령의 지시를 받아, 예루살렘으로 올라가
     지 말라고 바오로에게 거듭 이야기하였다.
 5  그러나 기일이 다 치자 우리는 그곳을 떠나 여행길에 올랐다. 그들은 모두 부인들과 아이들과 함께 우리를 도시
     밖까지 배웅하였다. 이윽고 바닷가에서 우리는 무릎을 꿇고 기도한 다음,
 6  서로 작별 인사를 하였다. 우리는 배에 올랐고 그들은 집으로 돌아갔다.
 7  우리는 티로를 떠나 항해를 마치고 프톨레마이스에 다다랐다. 거기에서 형제들에게 인사하고 그들과 함께 하루를
     지냈다.
 8  이튿날 그곳을 떠나 카이사리아에 이르러, 일곱 봉사자 가운데 하나로서 복음 선포자인 필리포스의 집에 들어가
     그와 함께 머물렀다.
 9  그에게는 처녀 딸이 넷 있었는데 그들은 예언 능력을 가지고 있었다.
10  그런데 우리가 여러 날을 머무르는 동안 유다에서 하가보스라는 예언자가 내려왔다.
11  그가 우리에게 와서는 바오로의 허리띠를 가지고 자기 발과 손을 결박하고 나서 말하였다. "성령께서 이렇게 말씀
     하십니다. '예루살렘에서 유다인들이 이 허리띠의 임자를 이렇게 결박하여 다른 민족들에게 넘길 것이다.' "
12  이 말씀을 듣고 우리는 그곳 사람들과 함께 바오로에게 예루살렘으로 올라가지 말라고 간곡히 권유하였다.
13  그때에 바오로가 대답하였다. "왜 그렇게 울면서 내 마음을 아프게 합니까? 나는 주 예수님의 이름을 위하여 예루
     살렘에서 결박될 뿐만 아니라 죽을 각오까지 되어 있습니다."
14  바오로가 단념하지 않자 우리는 포기하고, "주님의 뜻이 이루어지기를 빕니다." 하고만 말하였다.
15  그렇게 며칠을 보낸 뒤 우리는 여행 준비를 하고 예루살렘으로 올라갔다.
16  카이사리아의 제자 몇 사람도 우리와 함께 갔는데, 그들이 우리를 므나손의 집으로 데려가 그곳에 머무르게 하였
     다. 그는 키프로스인으로서 오래전에 제자가 된 사람이었다.

     야고보를 방문하다
17  우리가 예루살렘에 다다르자 형제들이 반가이 맞아 주었다.
18  이튿날 바오로는 우리와 함께 야고보를 찾아갔는데, 원로들도 모두 와 있었다.
19  바오로는 그들에게 인사하고 나서, 자기의 직무 수행을 통하여 하느님께서 다른 민족들에게 하신 일들을 낱낱이
     이야기하였다.
20  이야기를 들은 그들은 하느님을 찬양하고 나서 그에게 말하였다. "바오로 형제, 보시다시피 유다인들 가운데에서
     신자가 된 이들이 수만 명이나 되는데, 그들은 모두 율법을 열성으로 지키는 사람들입니다.
21  그런데 당신이 다른 민족들 가운데에서 사는 모든 유다인에게 모세를 배신하라고 가르치면서 자식들에게 할례를
     베풀지도 말고 우리 관습을 따르지도 말라고 한다는 이야기를 그들이 들었습니다.
22  그러나 어떻게 하면 좋겠습니까? 그들도 당신이 왔다는 것을 틀림없이 듣게 될 것입니다.
23  그러니 우리가 말하는 대로 하십시오. 우리 가운데에 서원을 한 사람이 넷 있습니다.
24  그 사람들을 데리고 가서 함께 정결 예식을 거행하고, 그들이 머리를 깎을 수 있도록 그 비용을 대십시오. 그러면
     당신에 관한 이야기가 아무것도 아닐 뿐만 아니라 오히려 당신도 율법을 정확히 지키며 산다는 것을 모든 사람이
     알게 될 것입니다.
25  그리고 신자가 된 다른 민족들에 관해서는, 우상에게 바쳤던 제물과 피와 목 졸라 죽인 짐승의 고기와 불륜을 삼
     가라는 우리의 결정을 이미 편지로 써 보낸 바 있습니다."
26  그래서 바오로는 그 사람들을 데리고 가서, 이튿날 그들과 함께 정결 예식을 거행한 다음 성전으로 들어갔다. 그 
     리고 정결 예식 기한이 차는 날, 곧 그들 각자를 위하여 예물을 바칠 날을 신고하였다.
 
     성전에서 체포되다
27  그 이레가 거의 끝날 무렵, 아시아에서 온 유다인들이 성전에서 바오로를 보고서는, 온 군중을 선동하여 그를 붙 
     잡고
28  외쳤다. "이스라엘인 여러분, 우리를 도와주십시오. 이자는 어디에서건 누구에게나 우리 백성과 율법과 이 성전을
     거슬러 가르치는 사람입니다. 더군다나 그리스인들가지 성전 안으로 데리고 들어와서 이 거룩한 곳을 부정하게
     만들었습니다."
29  그들은 전에 에페소 사람 트로피모스가 바오로와 함께 성안에 있는 것을 보고, 바오로가 그를 성전 안으로 데리고
     들어갔다고 생각한 것이다.
30  그래서 온 도시가 소란해지면서 백성이 몰려들었다.  그들은 바오로를 붙잡아 성전 밖으로 끌어냈다. 그러자 성전
     문들이 곧 닫혔다.
31  그들이 바오로를 막 죽이려고 할 때, 온 예루살렘에 소동이 일어났다는 보고가 그곳 부대의 천인대장에게 올라갔
     다.
32  그는 바로 군사들과 백인대장들을 거느리고 그 사람들에게 달려갔다. 그들은 천인대장과 군사들을 보고 바오로에
     게 매질하는 것을 멈추었다.
33  그러자 천인대장이 다가가 바오로를 붙잡고 쇠사슬 두 개로 그를 결박하라고 명령한 다음, 그가 누구며 무슨 일을
     하였는지 물었다.
34  그런데 군중 속에서 이자들은 이렇게, 저자들은 저렇게 소리를 질러 댔다. 천인대장은 그 소란 때문에 진상을 알
     아낼 수가 없었으므로, 바오로를 진지 안으로 끌고 가라고 명령하였다.
35  바오로가 층계에 이르렀을 때 군중이 난폭하게 구는 바람에, 군사들이 그를 둘러메고가는 수밖에 없었다.
36  큰 무리가 따라가면서 "그자를 없애라." 하고 외쳐 댔던 것이다.
 
     자신을 변호하다
37  그렇게 진지 안으로 끌려 들어가던 순간에 바오로가, "당신에게 말을 좀 해도 되겠소?" 하고 천인대장에게 물었다.
     그러자 천인대장이 되물었다. "당신은 그리스 말을 할 줄 아오?
38  그렇다면 당신은 얼마 전에 폭동을 일으켰다가 자객 천 명을 이끌고 광야로 나간 그 이집트 사람이 아니오?"
39  바오로가 대답하였다. "나는 유다 사람으로, 킬리키아의 저 유명한 도시 타르수스의 시민이오. 청컨대 내가 저 백
     성에게 이야기할 수 있도록 허락해 주시오."
40  천인대장이 허락하니, 바오로는 그 층계에 서서 백성에게 조용히 하라고 손짓을 하였다. 그리하여 아주 잠잠해지
     자 바오로가 히브리 말로 연설하였다.
   
윗글 사도행전 22장 1절~30절
아래글 사도행전 20장 1절~38절
번호 상태     글 제 목  작성자 세례명 작성일 조회
완료 성경 이어쓰기 도움말(꼭 읽어 보시기 바랍니다.) 관리자 2009/02/19 1005
7132 예약 사도행전 24장 1절~27절 박민숙 크리스티나 2019/01/08 9
7131 완료 사도행전 23장 1절~35절 박민숙 크리스티나 2019/01/08 6
7130 완료 사도행전 22장 1절~30절 박민숙 크리스티나 2019/01/08 6
7129 완료 사도행전 21장 1절~40절 박민숙 크리스티나 2019/01/05 12
7128 완료 사도행전 20장 1절~38절 박민숙 크리스티나 2019/01/05 6
7127 완료 사도행전 19장 1절~40절 박민숙 크리스티나 2019/01/05 6
7126 완료 사도행전 18장 1절~28절 박민숙 크리스티나 2019/01/05 4
7125 완료 사도행전 17장 1절~34절 박민숙 크리스티나 2019/01/04 4
7124 완료 사도행전 16장 1절~40절 박민숙 크리스티나 2019/01/04 3
12345678910,,,714
서울특별시 도봉구 방학3동 436-3 (우:132-023)
Tel : 3491-3131 / Fax : 3491-8703
Copyright ⓒ 2009 Banghak-dong Catholic Church All right reserved.